문 대통령 “방역·경제 모두 비상”…비상경제회의 재가동 의지

문 대통령 “방역·경제 모두 비상”…비상경제회의 재가동 의지

문형봉 2020-08-25 (화) 11:05 28일전  
86a286e90fa643636a3cfd9180487fd2_1598321099_7576.jpg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방역과 경제 모두에서 범정부적 비상 대응이 필요하다”며 “필요하다면 대통령 주재 비상경제회의를 개최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3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이후에도 부족한 부분이 없는지 긴급 점검하라고 지시했다. 더불어민주당뿐 아니라 미래통합당에서도 2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4차 추경을 요청하고 있는 상황에서 나온 발언이어서 정부가 호응하는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방역을 위한 불가피한 조치로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의 시행이 장기화될 경우 경제적 어려움은 더욱 커질 것”이라며 “이에 대한 비상한 경제 대응이 필요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다만 이번의 비상경제대응은 반드시 방역과 조화를 이루는 방법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명심해주기 바란다”며 “방역에서 성공하는 것이 곧 경제를 살리는 것이다. 방역 강화조치는 국민 생명 안전을 지키면서 경제 회복의 지름길”이라고 했다.

이어 “단기적으로는 일부 경제적 어려움을 감수해야 하지만 코로나 상황을 조기에 안정시켜야 경제 회복의 시계를 앞당길 수 있다”며 “그러나 방역을 강화하면서도 한순간도 경제를 소홀히 할 수 없다. 방역과 경제는 반드시 함께 잡아야 하는 두 마리 토끼”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이미 발표된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변화된 상황에 맞추어 보강해주기 바란다”며 “3차례 추경을 통한 재정지원과 대규모의 금융지원을 했지만 부족한 부분 없는지 긴급하게 점검해 주기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한 비상한 방역체계 가동과 함께 고용안정과 경제피해 최소화, 민생안정과 경기회복을 위한 대책 마련에도 정부 역량을 집중해 주기 바란다”며 비상경제회의 재가동 뜻을 밝히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직접 주재하는 비상경제회의는 지난 달 7차 회의가 마지막이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이번 코로나 재확산에 대해서도 비상한 각오로 대비해야 한다. 코로나 확산에 따른 예상 시나리오를 세우고 시나리오별 대응책을 철저히 마련해야 한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이 경제와 민생에 미치는 영향을 점검하고 필요하다면 기존의 비상대책을 보완하거나 추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출처] - 국민일보

문형봉 기자
[저작권자 ⓒ 헤드라인코리아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