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대선 준비하겠다…경쟁자는 윤석열·안철수”

원희룡 “대선 준비하겠다…경쟁자는 윤석열·안철수”

문형봉 2020-10-11 (일) 22:15 1개월전  
e6737a60b8d95a928d1fb232a94276ee_1602422120_6678.jpg 

국민의힘 대권주자 가운데 한 명으로 꼽히는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1일 차기 대권에 도전하겠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확인했다.

원 지사는 이날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에 출연해 사회자가 ‘대선에 출마할 것인지’ 묻자 “네. 준비하겠다”라고 답했다.

그는 “우선 경선을 이길 수 있는 준비를, 1단계 자체 정비를 많이 하고 있다. 가급적 조만간 국민들 앞에 당당하게 밝히도록 하겠다”며 “가급적 10~11월에 좀 더 구체화해서 손에 잡히는 부분들로 제시하겠다”라고 말했다.

보수 야권에서의 대선 후보로 누구를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윤석열 검찰총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꼽았다. “현재 여론조사가 나온다”는 이유에서였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의 통합 문제에 대해서는 “큰 목표가 같고 뜻이 같으면 같이 해야 하는 것”이라면서 “다만 작은 것부터 협력하는 모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여권과 비교해 야권에 눈에 띄는 주자가 없다는 지적에는 “매번 무대를 세우기 위한 땅 다지기만 해서는 시간이 다 흘러간다”면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대권 주자들이 등장할 무대를 마련해 줄 것을 촉구했다.

여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 중 더 버거운 상대가 누구냐는 질문에 원 지사는 “현 문재인 정부가 잘하고 있다, 그걸 이어받겠다 하는 상대는 너무 쉬운 상대”라며 “다 잘못됐고 다 새롭게 뜯어고치겠다고 나오는 후보가 어려운 후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출처] - 국민일보
 

문형봉 기자
[저작권자 ⓒ 헤드라인코리아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