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예비군 동원훈련비, 4만2000원→8만1500원 추진

내년 예비군 동원훈련비, 4만2000원→8만1500원 추진

문형봉 2020-11-12 (목) 23:45 16일전  
1497ead5f8fe9cfa81c54abfe5c4d89a_1605192312_0378.jpg
현행 4만2000원인 예비군 동원훈련 보상금을 내년부터 2배 수준인 8만1500원으로 올리는 방안이 추진된다.

국회 국방위는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국방부·병무청·방위사업청·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소관 2021년도 예산안을 의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애초 국방부는 예비군 동원훈련(2박 3일 기준) 보상비를 4만2000원에서 4만7000원으로 5000원 올리는 예산안을 편성해 국회에 제출했다.

하지만 국방위는 심사 단계에서 예비군이 생업을 중단하고 훈련에 참여하는 것을 고려해 관련 예산을 크게 늘렸다. 예결위 심사와 본회의를 통과하면 증액안은 그대로 확정된다.

국방위는 이 밖에도 국군 장병에게 개인별 마스크를 주당 2매에서 4매로 확대 지급하기 위한 예산 333억원을 늘리는 등 총 4680억원을 증액했다. [출처] - 국민일보


문형봉 기자
[저작권자 ⓒ 헤드라인코리아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