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박원순 성추행 의혹, 진상규명 후 공식입장 낼 것”

靑 “박원순 성추행 의혹, 진상규명 후 공식입장 낼 것”

문형봉 2020-07-23 (목) 19:57 13일전  
청와대가 23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진상규명 작업의 결과로 사실 관계가 특정되면 공식적인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b058daddfa95fcf9627508ecb5dab8ce_1595501778_6176.jpg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박 시장 의혹에 대한 청와대 공식 입장을 묻는 질문에 “고위공직자의 성비위에 대해서 단호하고 피해자 보호가 최우선이라는 것이 원래 청와대의 입장”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국가인권위원회 차원의 진상규명 작업의 결과로 사실 관계가 특정이 되면 보다 뚜렷하고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한국일보와 통화에서 피해자에 대한 위로 메시지를 전달한 것이 ‘공식 입장’으로 보도된 데 대해선 개인적 입장을 전제로 피해자에게 위로의 뜻을 표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강 대변인은 이날 한국일보를 통해 “피해자 입장에 공감한다. 피해자에게 위로의 말을 전하고 싶다”며 “청와대는 고위공직자 성비위에 단호한 입장”이라고 말했다.

문형봉 기자  
[저작권자 ⓒ 헤드라인코리아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