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2차재난지원금 두고 “내가 진작에 얘기”…진짜 지급?

김종인, 2차재난지원금 두고 “내가 진작에 얘기”…진짜 지급?

문형봉 2020-08-21 (금) 22:14 1개월전  

a3e836b762f2f67899a7a26e78b503d0_1598015673_1654.jpg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2차 재난지원금 지급 문제와 관련해 “내가 진작에 얘기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충북 청주 질병관리본부 방문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코로나19 사태 등을 생각해 추경을 빨리 편성하자고 했는데, 그 범주에서 재난지원금 같은 것을 얘기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2차 재난지원금 지급 및 4차 추경 편성을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이 논의 가능성을 열어놓으면서 정치권에서 관련 협의가 급물살을 탈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김 위원장은 또한 문재인 대통령이 현행범 체포 등을 거론하며 방역 방해 행위에 대한 엄정한 법 집행을 강조한 데 대해 “그런 강력 발언이 코로나 사태 해결에 별로 큰 의미는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권이 이런저런 얘기를 한다고 해서 코로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게 아니고 전문가들의 말을 경청할 수밖에 없다”면서 “현재 코로나에 대처하는 방법은 질병관리본부의 지침 사항에 맞게 방역 대책을 쫓아가면 그게 가장 효과적이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처럼 인구가 많은 지역은 현재 나타나는 상황을 놓고 볼 때 3단계 거리두기를 당겨서 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의료계 파업에 대해선 “코로나가 번창하는 와중에 의사들의 직접적인 이해관계 문제에 대한 정책을 발표하니 정부와 의사 간 마찰이 있게 되는 것”이라면서도 “국민을 이런 코로나 사태에서 구원할 수 있는 사람은 유일하게 의사, 거기에 또 보조 역할을 하는 간호사 뿐”이라고 했다.

[출처] - 국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