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관원, 집중호우 피해농가 복구지원 본격화

농관원, 집중호우 피해농가 복구지원 본격화

이창희 2020-08-23 (일) 21:58 26일전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원장 노수현, 이하 ‘농관원’)은 최근 집중호우로 농경지 침수 등 농업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피해가 심각한 지역을 중심으로 응급복구 지원을 위한 ‘농촌 일손돕기’를 추진하였다.

농관원은 전국 각 시·군에 130개 지원·사무소를 갖춘 현장농정의 중추기관으로, 8월 13일 충북 영동군에서 노수현 원장과 직원 20여명이 참여한 복숭아 과수원의 토사·쓰레기 제거작업 실시와 함께 농촌 일손돕기를 본격적으로 실시하였다.

이번 집중호우 피해지역 응급복구 일손돕기는 각 지역의 기관장이 현장을 방문하여 사전에 피해상황을 파악 후, 긴급 복구가 필요한 지역을 선정하여 8월 13일부터 8월 20일까지 전국 곳곳에서 총 50회, 706명이 참여하여 구슬땀을 흘렸다.

주요 복구 현장에서는 침수시설 청소 및 쓰레기 제거, 시설하우스 토마토 가지 절단 및 고정 집게 제거, 농작물 보호 철조망 청소 및 복구, 낙과 복숭아 수거, 고추밭 고추대 제거 등을 실시하여 피해 농가들에게 도움의 손길을 보태었다.

충남 영동군의 피해복구 지원 농가는 “10년 만에 비 피해를 또다시 입게 되어 상심이 무척 컸었는데, 복구가 절실한 시기에 농관원 직원들이 이렇게 적극적으로 도와줘서 너무 고맙다”며 감사의 마음을 표현하였다.

농관원은 집중호우 피해 농가의 시름을 덜어주고, 수해의 아픔을 빨리 이겨낼 수 있도록 8월말까지 전 직원을 동원하여 피해복구 작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노수현 원장은 “지난 5월에도 코로나19로 인한 일손부족 및 냉해피해 지원을 위해 사과 적과 등의 작업을 지원한 바 있으며, 이번 폭우와 태풍으로 인한 피해복구 지원에 최대한 노력하여 농업인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하였다.


이창희 기자     <저작권자 ⓒ 헤드라인코리아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