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개인계좌 모금 허술한 부분 인정

윤미향 “개인계좌 모금 허술한 부분 인정

문형봉 2020-05-29 (금) 15:27 1개월전
ecba5766b714744555946a6b58e16286_1590733619_2297.jpg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한 모금 활동에 개인 계좌가 사용된 부분에 대해 “이제 보니 잘못된 판단이었다” “(계좌 관리에) 허술한 부분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모금액을 사적으로 유용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전면 부인했다.

윤 당선인은 2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11일 만에 공식석상에 나온 그는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활동 기간에 불거진 부정 의혹을 조목조목 반박하며 “직접 피해자들에게 현금지원을 목적으로 모금한 돈을 전달한 적이 없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윤 당선인은 “정대협(정의연의 전신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활동을 하면서 제 개인명의 계좌 4개로 모금이 이루어진 사업은 총 9건”이라며 “전체 할머니를 위한 것이 아닐 경우 대표인 제 개인 계좌로 모금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특별한 경우라서, 이제 보니, 제 개인 명의 계좌를 사용한 것이 잘못된 판단이었다”며 “다만 김복동 할머니 장례비 모금의 경우 법적 지위가 없는 시민장례위원회가 장례를 주관하기에 정대협 명의 계좌를 활용하는 것이 적절치 않았다”고 해명했다.

윤 당선인은 2014년부터 후원금 모금에 개인 계좌를 사용했다며 “일시적인 후원금이나 장례비를 모금하기 위해 단체 대표자 개인명의 계좌가 활용되는 경우가 많았고, 저도 크게 문제의식이 없었던 것 같다. 금액에만 문제가 없으면 된다는 안이한 생각으로 행동한 점은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업에 필요한 비용을 충당하고 남은 돈을 정대협 계좌로 이체하는 방식으로 나름대로 정산을 하여 사용하여 왔지만 최근 계좌이체내역을 일일이 다시 보니 허술한 부분이 있었다. 스스로가 부끄러워진다”고 했다.

윤 당선인은 “하지만 제 개인계좌를 통하여 모금하였다고 해서 계좌에 들어온 돈을 개인적으로 쓴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계좌 내역 상 9건의 모금을 통해 약 2억8000만원이 모였고, 모금 목적에 맞게 사용된 돈은 약 2억 3000만원이며 나머지 약 5000만원은 정대협 사업에 사용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발된 사실 중 하나이므로 구체적으로 (검찰) 조사과정에서 자세히 소명하겠다”고 덧붙였다.

문형봉 기자 [저작권자 헤드라인코리아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