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재 작곡가 ‘모차르트!’, AR로 만나요

천재 작곡가 ‘모차르트!’, AR로 만나요

문형봉 2020-06-15 (월) 21:42 1개월전  
269e0c3ce1600245b77f8e77ed2d77db_1592224926_0035.jpg 

올해 국내 초연 10주년을 맞은 뮤지컬 ‘모차르트!’의 배우들을 AR(Augmented Reality·증강현실) 콘텐츠로 만날 수 있다.

EMK뮤지컬컴퍼니는 16일부터 LG유플러스 AR앱을 통해 뮤지컬 ‘모차르트!’ 배우들의 개별 AR 포토 스티커와 작품의 주요 넘버를 감상할 수 있는 AR 뮤지컬 오르골 영상을 공개한다고 15일 밝혔다. AR이란 VR(Virtual Reality·가상현실)에서 한 단계 진화한 개념이다. VR은 객체와 배경·환경 모두 현실이 아닌 가상의 이미지를 사용하지만 AR은 현실의 이미지나 배경에 3차원 가상 이미지를 겹쳐서 하나의 영상으로 보여주는 기술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이후 언택트(비대면) 서비스가 주목 받으면서 실감형 콘텐츠 기술이 화두다. 뮤지컬 ‘모차르트!’는 뮤지컬 작품 최초로 LG유플러스와 컬래버레이션을 선보이면서 다양한 콘텐츠로 문화 시장을 선도해나갈 예정이다. 이번 AR 콜라보가 국내 뮤지컬 시장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면서 색다른 경험을 선사할지 주목된다.

U+AR 콘텐츠를 통해 뮤지컬 ‘모차르트!’에서 자유로운 영혼의 천재 음악가 볼프강 모차르트 역을 맡은 김준수, 박강현 그리고 박은태와 모차르트의 아내 콘스탄체 베버 역의 김소향, 모차르트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는 발트슈테텐 남작부인 역의 신영숙, 김소현 마지막으로 모차르트의 분신이자 천재성을 상징하는 아마데 역의 이시목을 만날 수 있다.

AR 기술을 활용하면 모바일 안에서도 배우들의 모습을 생동감있게 감상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양한 각도에서 즐길 수 있는 3D입체 기술을 동원해 배우들과 사진을 찍을 수도 있고, 노래하는 모습을 가까이서 지켜볼 수도 있다. 특히 ‘내 운명 피하고 싶어’ ‘왜 나를 사랑하지 않나요’ ‘나는 나는 음악’ ‘황금별’ ‘난 예술가의 아내라’까지 뮤지컬 ‘모차르트!’의 하이라이트 넘버로 구성된 AR 뮤지컬 오르골 영상은 뮤지컬 ‘모차르트!’의 10주년을 기다려온 관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해당 콘텐츠는 ‘U+AR’ 앱을 통해 무료로 이용 가능하다. ‘모차르트!’의 개막일인 16일부터 공연 종료일까지 세종문회회관 대극장 객석 2층 캐릭터 포스터와 포토카드를 스캔해 직접 체험할 수 있다. 특히 모차르트 역의 김준수와 박은태의 AR콘텐츠는 ‘모차르트!’ 관람객에게만 증정되는 포토카드를 통해서만 체험이 가능하다.

2010년 국내 초연 이후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한 뮤지컬 ‘모차르트!’는 국내 첫 유럽 뮤지컬의 신화를 이룩하며 해를 거듭하며 한국 뮤지컬 시장을 선도하는 대표 작품이다. 천재 음악가로서의 운명과 그저 자유로운 인간이고 싶은 내면 속에서 끝없이 갈등하는 ‘모차르트’의 인간적 고뇌를 그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