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온라인으로 만나는 젊은 소리꾼들의 새로운 판소리 2020 신진국악실험무대 ‘Elastic Collision 탄성충돌’

매주 온라인으로 만나는 젊은 소리꾼들의 새로운 판소리 2020 신진국악실험무대 ‘Elastic Collision 탄성충돌’

문형봉 2020-09-12 (토) 19:36 6일전  

0d6d184831a5ac6d36a598bb3363bd64_1599906954_066.jpg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정성숙)이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박종관)가 후원하는 2020 신진국악실험무대 <Elastic Collision 탄성충돌> 공연을 9월 23일(수)부터 10월 21일(수)까지 5주간 매주 수요일 오후 5시에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네이버TV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한다.

2015년부터 시작된 신진국악실험무대는 전통예술을 바탕으로 활동하는 신진 예술가를 발굴해 레퍼토리 개발과 단독 공연을 지원해 신진 예술가의 경쟁력을 강화시키고자 하는 사업이다. 지난 5년간 107개 팀의 신진 예술가 및 단체를 발굴, 166회의 단독 공연을 지원했다. 고영열, 장서윤, 소울지기 등 활발하게 활동 중인 아티스트들도 이 사업을 통해 발굴됐다.

신진국악실험무대는 성악, 기악, 무용 분야로 나눠서 공연을 진행하며 올해는 성악분야 <Elastic Collision 탄성충돌>, 기악분야 <신진세포주의>, 한국무용 분야 <청춘대로 덩더쿵> 3개의 공연을 통해 신진 예술가 15개 팀의 단독 공연 무대를 지원한다. 매년 각 분야별로 우수 신진단체를 선정해 음원·음반 및 홍보영상 제작 지원, 재공연 기회 제공 등의 사후지원을 통해 지속적으로 활동기반을 마련해주고 있다.

전통예술 성악분야 신진 예술가들의 공연 <Elastic Collision 탄성충돌>은 젊은 소리꾼 5명의 단독 무대로 진행된다. 두 물체가 충돌했을 때 전후로 두 물체의 운동에너지의 합이 보존되는 것을 ‘탄성충돌’이라 일컫는 것처럼 전통 판소리에 각 아티스트의 음악적 재료가 만나 탄생하는 새로운 판소리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당초 대면공연으로 진행할 계획이었지만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방침에 적극 동참하고자 비대면 온라인 공연으로 전환이 결정됐다.

소리만이 가질 수 있는 ‘한’의 복합적 감정을 해소해보고자 하는 서진실의 ‘사이’(9월 23일)를 시작으로 판소리 본연의 멋에 모던함을 더한 김주리의 ‘심청가’(9월 30일), 춘향과 심청의 이야기로 생의 희노애락을 펼쳐낼 박정수의 ‘두 여자’(10월 7일), 판소리와 타악, 그리고 피아노로 섬세하게 풀어내는 정윤형의 적벽가 ‘보성소리 적벽가 피아노 위에 얹다’(10월 14일), 오단해의 소리와 유럽의 특색 있는 악기들로 한국의 정서를 드러낼 ‘오단해X밴드상생 소리 프로젝트’(10월 21일)가 마련돼 있다.

공연을 주최하는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정성숙 이사장은 “판소리 원형에 새로운 시도를 더한 젊은 소리꾼들의 참신한 무대를 선보이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온라인으로 공연이 열리는 만큼 젊은 신진 예술인들이 대중에게 널리 소개되는 좋은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공연은 전통음악을 기반으로 다양한 콘텐츠 제작과 창작 활동을 지원하는 (주)레이블소설(대표 설현주)이 주관한다. 공연 영상은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네이버TV, 유튜브 채널뿐 아니라 (주)레이블소설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도 볼 수 있다. 공연 관련 상세 정보는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향후 기악분야 <신진세포주의>, 한국무용분야 <청춘대로 덩더쿵> 공연도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