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홍 목사 칼럼] 너가 어디 있느냐?

[김진홍 목사 칼럼] 너가 어디 있느냐?

문형봉 2020-08-22 (토) 01:48 28일전  
bc5a489fa62fcc3de5758fc99ef67b68_1598028495_7892.jpg
 
김     진    홍 목사
두레공동체운동본부
(대표) 
 

성경 상으로 인류에 대한 하나님의 2 가지 질문이 있습니다. <너가 어디 있느냐?>는 질문과 <네 동생이 어디 있느냐?>는 질문입니다. 첫 번째 질문인 <너가 어디 있느냐?>는 질문은 창세기 3장 9절에 나옵니다. 아담 하와 두 인류의 첫 조상 부부가 에덴동산에서 하나님의 법을 어기고 두려움이 임하여 나무 뒤에 몸을 숨기고 있을 때입니다.


그때 하나님께서 물었습니다. <아담아 너가 어디 있느냐?>고 물었습니다. 이 질문에 담긴 의미가 깊습니다. 우리들이 하나님 앞에서 자신이 있는 위치 곧 자신의 정체성(正體性)을 묻는 질문입니다. 정체성을 심리학에서는 아이덴티티, Identity를 묻는 질문입니다. 하나님 앞에서 자신이 처한 정체성을 묻는 질문이야말로 인간에 대한 영원한 질문입니다.

우리들 각자에게 향하신 하나님의 이 질문에 대하여 <예, 저가 하나님 앞에 있습니다>하고 확신 있게 대답할 수 있는 사람이 인간으로서 성공한 인간입니다. 지금 우리는 이 질문에 대하여 확신 있게 대답할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합니다. 바로 하나님 앞에 있는 자신입니다. 아담은 하나님을 피하여 숨어 있었기에 이 질문에 대하여 대답할 수 없었습니다. 인간이 지닌 영원한 비극의 시작입니다.

인간을 향하신 하나님의 두 번째 질문은 창세기 4장 9절에 나오는 질문입니다. 아담의 아들 가인에게 하나님께서 질문하시는 질문입니다. <가인아 네 아우가 어디 있느냐?>는 질문입니다. 이 질문이 오늘 우리들에게 의미를 지니는 것은 인간관계에 대한 질문, 바로 이웃에 대한 질문이기 때문입니다. 가인이 아벨을 죽이고 난 후 하나님께서 가인에게 물으신 질문입니다.


오늘 우리들에게도 하나님은 같은 질문을 하십니다. <너 아내가 어디 있느냐?> <네 아들이 어디 있느냐?> <너 이웃이 어디 있느냐?>고 질문하십니다. 이 질문에 자신 있게 대답할 수 있어야 합니다. <예, 하나님 내 이웃을 내가 정성껏 돌보고 있습니다> <예, 하나님께서 맡기신 내 아내를 정성껏 사랑하고 있습니다>고 답할 수 있어야 합니다.​

 

문형봉 기자  

[저작권자 ⓒ 헤드라인코리아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