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검사장들에 “흔들리지 말라” 메시지…尹, 6일 결론낼 듯

추미애, 검사장들에 “흔들리지 말라” 메시지…尹, 6일 결론낼 듯

문형봉 2020-07-04 (토) 23:07 1개월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4일 일선 검찰청 검사장들에게 “흔들리지 말라”며 “검찰 조직 모두가 오직 국민만을 바라보고 올바른 길을 걸어갈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주문했다.

추 장관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시시비비를 가리는 것이 개혁이다. 순리대로 풀어가는 것이 개혁이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추 장관은 또 “개혁은 국민의 신뢰를 얻는 초석”이라며 “결코 정치적 목적이나 어떤 사사로움도 취해서는 안 되는 것”이라고 했다.

추 장관은 “피의자는 억울함이 없도록 당당하게 수사를 받는 것, 수사 담당자는 법과 원칙대로 수사하도록 하는 것이 장관이나 검찰총장이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검사장님 여러분들은 흔들리지 말고 우리 검찰조직 모두가 오직 국민만을 바라보고 올바른 길을 걸어갈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덧붙였다.

이는 전날 윤석열 검찰총장이 소집한 전국 검사장 회의 참석자들에게 보내는 메시지로 보인다. 전날 윤 총장은 ‘검언유착 의혹’ 수사 관련 추 장관의 수사지휘를 수용할지 여부를 두고 전국 고검장·지검장과 9시간가량 마라톤 회의를 벌였다.

회의에선 윤 총장을 배제하고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독립적으로 수사하도록 조치하라는 추 장관의 수사지휘에 위법 소지가 있다는 의견이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청법으로 보장된 검찰총장의 지휘권 자체를 박탈하는 것은 적법하지 않다”는 지적이다.

윤 총장은 대검이 검사장 회의 결과를 보고하기로 한 오는 6일까지 숙고한 뒤, 이르면 당일 공식 입장을 정리해 법무부에 전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형봉 기자  
[저작권자 ⓒ 헤드라인코리아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